네임드사다리

네임드사다리

「나쁘지만, 노예라면 필요없어」
「한사람 은화 1매로 좋다, 나무인 마을까지 데리고 가면 3배 이상으로 팔려」
그렇게 파는 남자의 소리에 힘은 없다.
아마, 노예를 영외에 낼 때의 세의 이야기를 알고 있을까.

「세가 없으면, 거기에 노예의 매매를 취급하지 않아」
「그런가, 자, 가만으로도 어때, 동화 2매로 좋다」
싼데.
사지 않지만요.
「나쁘지만, 그쪽도 시간에 맞고 있어」

가라는 말을 (들)물어 얼굴을 내민 아리사나 나나를 가리킨다. 푸드를 감싸고 있지만, 그 미모는 보일 것이다.
잘 보인 것 같아, 남자의 얼굴에 체념이 떠오른다.
「그런가 시간이 걸리게 해 나빴다」
「조금 이야기를 들려주었으면 좋겠다」

「뭐야 있고?」
「너의 마을이 곤궁해 있는 것은 흉작이었기 때문에 사?」
「달라, 확실히 예년보다 수확이 적은이었지만, 흉작은 정도가 아니다」
(이)라면 세금이 언제나 비싼 것인지?
이런 식으로 인신매매를 계속하고 있으면(자), 자꾸자꾸 일해 손이 없게 되어 마을이 없어지지 않을까?
「무거운 세금을 지불한 다음에도, 빠듯이 겨울을 넘을 수 있을 정도로의 작물은 있었다」

예정외의 지출이 있었는가.
「도적이야?」
「저 애들은 전 농민이다, 겨울의 저축을 노리는 것 같은 물정에 밝지 않은 흉내는 하지 않아」
농민들도 죽어 물건 이상으로 반격 할테니까.
「이라면, 마귀에서도 나왔는지 있고?」

「그렇다면 단념하고 가지는 풀. 남작의 딸(아가씨)의 출가의 축하금이라고 말해, 징세관이 겨울의 저축을 3할 정도 가져 갔어」
그렇게 말해 남자는, 무거운 무거운 숨을 내쉰다.
심하다, 그 남작. 혹시 징세관의 독단일지도 모르는데.
「진정이라든지는 하지 않았던 것일까?」
「그런 일을 하면(자) 마을마다 농노에게 야」
「설마」
「사실이야, 톤더 마을이라고 말했는지?마을마다 농노에게 기다려,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았어」

일순간, 오유마을이라고 말을 들을까하고 생각했지만, 맵으로 조사하면(자), 여기로부터 20킬로 정도 멀어진 곳에, 오유마을은 아직 존재하는 것 같다.
톤더 마을은 확실히 발견되지 않는다. 다만 「톤더 마을 철거지」가 있었다. 여기의 남작은 어리석은 군주 위에 폭군인가?
약간의 호기심이 솟아 올랐으므로, 하는 김에 (들)물어 보았다.
「남작님의 따님의 출가처는 알고 있을까?」